단군이 실존 인물이었다는 전제.

포럼(Forums) 수수께끼 단군이 실존 인물이었다는 전제.

  • Avatar
    jamnetkr
    Coins: 31,785
    2019-07-22 11:57

    e1y6w8t8t40agz5oh8n76sm6eunce1gi

     

     

    앞 선 "그들의 이름은 왜 조선일까"에서도 밝힌바,

    여러 의견, 이견, 견해가 있을 지라도, 나는, 언어야 말로, 감추어진 역사를 파헤치는 척도라고 생각한다.

     

     

    창8: 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육축을 권념하사 바람으로 땅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감하였고 2 깊음의 샘과 하늘의 창이 막히고 하늘에서 비가 그치매 3 물이 땅에서 물러가고 점점 물러가서 일백 오십일 후에 감하고 4 칠월 곧 그 달 십칠일에 방주가 아라랏산에 머물렀으며 5 물이 점점 감하여 시월 곧 그달 일일에 산들의 봉우리가 보였더라

     

     

    아라랏산에 대한 신학자들의 일반적 주석

     

    • 바벨론 북방 알메니아국의 앗시스산 (해발 5,185m). 홍수때 노아의 방주가 정박하였던 산이다(창8:4).
    • 앗수르왕 산헤립을 죽인 두 아들이 이 지방으로 도망하였다(왕하 19:37, 사 37:38).
    • 이산을 바사인은 구이누(노아의 산)이라 하고 터키인은 아그리다(험한 산)라 하는데 그 중복에 그는 본래 알굴 이라는 동네가 있다가 지진으로 일부가 파괴되어 매몰되었고, 전설에 노아가 그 동리에서 폰를 재배하였다 하여 그 아래 잔짓여완 이라고 하는 곳에 노아의 분묘가 있다 한다. 
    • 아라랏'은 아르메니아 지방에 있는 나라 이름인데, 앗수르식 이름은 '우라르투 (Urartu)'이다.
    • 아라랏산은 흑해(Black Sea)의 남동쪽, 하란의 북쪽 그리고 오늘날 터키의 동쪽 경계에 있는 산맥으로 우라르투 지역의 북쪽에 위치해 있다.
    • 이 산의 정상은 해발 약 5,200m 의 대아라랏과 해발 4,000m 의 소아라랏으로 구분되는데, 여기서 부터 흐르는 시냇물은 티그리스와 유브라데강으로 흘러 들어 간다. 

     

     

    분명한 건, 노아의 방주가 정착했던 그곳, 그땅에서 인류의 역사는 다시 시작하였고,

    노아의 방주가 정착했던 그곳, 그땅에서 인류는 동서남북으로 흩어졌다.

    그리고,

    어떤 역사를 망논하고,

    그 역사가 표현하기를,

    알에서 나왔다는둥, 상자안에 들어 있었다는둥, 등등으로 기록된 역사의 실체는,

    그 알, 그 상자안에 들어있던 그 사람이 외지(外地), 즉 외국인이었다는 사실이다.

     

     

     

     

    또., 김병모 교수의 "한국인은 남태평양, 인도, 유목민 조합의 민족"이었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이유는,

     

     

    • 첫째. 인류의 역사는 노아의 방주가 정착했던 그곳, 그땅에서 출발했기에, 이땅 한반도에 정착한 사람들 역시 노아의 방주가 정착했던 그곳, 그땅에서 부터 흘러들어왔다 믿기 때문이고,
    • 둘째. 언어야 말로 감추어진 역사를 파헤치는 척도라고 믿기 때문이다.

     

     

    한국의 농경사회 문화는 인도(인디아)에서 흘러들어온 문화이며,

    그 근거로 쌀, 벼, 밀, 보리 등등등 농경사회에서 사용하는 단어 또는 언어가 인도(인디아)와 동일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허황옥이 이 땅에 시집을 온게 우연이 아니라고 믿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도(인디아)인들이 이땅 한반도로 많이 흘러 들어왔기 때문에 허황옥이 이 땅으로 시집을 온 것 역시,

    그러한 역사적 배경하에서 있을수 있는 일이 아니었나 싶다.

     

     

    그렇다면 단군은? 단군은 실존 인물이었을까?

     

    우선 단군이란 단어의 뜻을 고대 수메르 문자를 통해서 다음과 같이 생각해 보기로 했다.

     

    • DUNCAN(던칸) = 단군 : 통치자의 이름.
    • UMMA(우마) = 엄마 : 어머니. 
    • ABBA(아바) = 아빠 : 아버지. 
    • NIM(님, 니므) = 님 : 님.
    • DAL(달) = 달 : 달(Moon). 
    • DEGAL(대갈) = 대가리 : 머리. 
    • KAR(카) = 칼 : 칼(검). 
    • BAR(바) = 밝(明) : 밝다. 날이 새다. 
    • DUG(독) = 독 : 독, 그릇. 
    • AN(안) = 한 : 하늘.
    • ANNU(아누) = 하느님 : 신. 최고의 신.
    • GIR(기르) = 길 : 길.
    • BAD(바드) = 밭 : 밭.
    • NA(나) = 나 : 나.
    • GE(그) = 그 : 그.

     

    추신) 이 밖에도 수없이 많이 있지만, 이정도로 하면 될 것 같다. 동시에, 그렇다고 해서, 우리 언어와 수메르 고대 어가 절대적으로 일맥 상통한다는 것도 아니다. 왜냐하면, 수메르 언어는, 고대어이며, 인류 역사의 시발점에 있었던 언어였기에, 수많은 국가와 민족의 언어의 단어들이 이 수메르 언어와 상통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메로 언어 DUNCAN(던칸)이 아니면, 단군이란 이름의 뜻을 설명할 방법이, 적어도 현재까진 없다고 생각한다.

    이 수메로 언어 DUNCAN(던칸)에서 수많은 단어가 파생되지 않았을까.

    예를들면, 몽골의 왕 KHAN(칸) 역시, 수메로 언어 DUNCAN(던칸)에서 파생되었다고 난 생각한다.

     

    단군이란 그 단어가 문자로 기록된 최초의 책은 역시 삼국유사(三國遺事)다.

    그리고 삼국유사(三國遺事) 속 고기를 통해서, 대략적인 정보를 얻을수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 : 왕이천재(往二千載), 유단군왕검(有檀君王儉), 입도아사달(立都阿斯達), 개국호조선(開國號朝鮮), 여고동시(與高同時) ․ 

    ㄴ 2천년 전에 단군 임금이 아사달(阿斯達)에 도읍하고 조선이라는 나라를 개국했다.

    ㄴ 삼국유사(三國遺事)는, 위서(魏書)를 인용 했고, 요(堯=高)임금과 같은 시기(기원전 2333년) 라고 되어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 속 고기(古記)에 의하면 : 옛날에 환인(桓因)의 서자 환웅(桓雄)이 천하에 자주 뜻을 두어 인간세상을 구하고자 하였다. 아버지가 아들의 뜻을 알고 삼위태백(三危太伯)을 내려다 보니 인간을 널리 이롭게(홍익인간)할 만 한지라, 이에 천부인(天符印) 3개를 주며 가서 다스리게 하였다. 환웅이 무리 3천을 이끌고 태백산(太白山) 꼭대기 신단수(神壇樹) 밑에 내려와 여기를 신시(神市)라고 하니 이로부터 환웅천왕이라 불렀다. 풍백(風伯), 우사(雨師), 운사(雲師)를 거느리고 곡(穀), 명(命), 병(病), 형(刑), 선(善), 악(惡) 등 무릇 인간의 3백 60여 가지의 일을 주관하고 인간세상에 살며 다스리고 교화하였다. 이때 곰 한 마리와 호랑이 한 마리가 같은 굴에서 살면서 항상 신웅(환웅)에게 빌기를, “원컨대 (모습이) 변화하여 사람이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신웅이 신령스러운 쑥 한 타래와 마늘 20개를 주면서 이르기를 “너희들이 이것을 먹고 백일 동안 햇빛을 보지 아니하면 곧 사람이 될 것이다.”라고 하였다(위키피디아).

    ㄴ 환인의 아들 환웅이 새로운 나라를 세우고자 함을 알고, 환인이 환웅에게 3천 명의 무리를 거느리고 하늘에서 내려와 태백산(太白山=백두산) 마루 신단수(神檀樹) 아래 내려와 신시(神市)를 열고 세상을 다스린다. 이때 곰과 호랑이가 사람이 되고자 하여 환웅은 쑥과 마늘만으로 100일간 햇빛을 보지 않으면 사람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참을성 많은 곰만이 100일을 견뎌내 사람이 되었고(=웅녀), 환웅과 결혼하여 아들을 낳으니 그가 곧 단군이다.

     

     

    위 삼국유사(三國遺事) 속 고기(古記) 중, "환웅이 무리 3천을 이끌고 태백산(太白山) 꼭대기 신단수(神壇樹) 밑에 내려와"...

    이는, 앞 서 언급한 알에서 나왔다는둥, 상자속에서 나왔다는둥, 등등등과 같이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표현 역시,

    단군, 또는 환웅, 환인이 이방인(異邦人)이었음을 알려주고 데목이다.

    그렇다면 반대로 곰 또는 호랑이는,

    이땅에 먼저 와 살고있던 이른바 토착민(土着民)을 표현한 표현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역사서, 즉 책에 기록된 사실만으로 단군을 유추해 본다면 단군은, 환웅을 따라 동으로 이동해 한반도에 나라를 세운 이방인이다.

     

    환웅이 왜 자신이 살던 땅을 떠났는지, 혹은 떠나야 했는지 우린 모른다.

    분명한 건, 환웅은 한반도에 먼저 정착해 살던 집단보다 우수한 문화 뛰어난 기술을 가진,

    3천명의 무리를 이끌고 곰(과 같은)과 호랑이(와 같은)가 살고있던 한반도에 나라를 세운 것이고,

    그 나라의 이름은 조선이었다.

     

    이들이 그 뛰어난 문명, 앞선 기술을 가지고 이 땅에 왔을때,

    이들이 가져온게 언어도 포함되어 있었다면,

    그래서 던칸 > 단칸 > 단쿤 > 단군으로 연결시킬수 있다면,

    이제 하나의 단추를 더 풀어 헤칠수 있지 않을까.

     

    앞 서, "그들의 이름은 왜 조선일까"를 작성하면서 나는 한국인은 "함의 후손 > 구스의 자손"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한가지 이유를 더 추가하면, 그 함의 후손 즉 구스의 자손일 가능성에, 플러스(+) 수메르 문명 곧 아브라함이 태어났던 그 땅 "갈대아 우르"에서 역시 이 반도로 흘러 들어왔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본다면, "코레안(Korean) > 카레이스키(коре́йский) > 카시트(Кавка́з) > 코카서스(Caucasus)"라 불리운, 고려인(한국인)의 뿌리가 더 명확해 지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리고, 그래서, 고려인(한국인)은 함의 장자 구스의 후손일 가능성이 여전히 매우 높다.

     

     

    왜냐하면 그 단군이 지은 나라의 이름은 조선이며, 조선은 "조선 = 주스 = 우스 = 구스"로 연결되기 때문이다.